좌측메뉴

열린경영 경영의 효율성 투명성을 제고합니다.

윤리경영FAQ

홈 열린경영 윤리경영 윤리경영FAQ
경조품의 경우 5만원 범위안에서 주고받을 수 있도록 정해져 있으므로, 비록 친한 친구사이라 하더라도 5만원을 초과한 화환을 보낼 수 없습니다. 다만, 친족(배우자, 8촌이내의 혈족, 4촌이내의 인척)간에 주고받는 경조사관련 금품 등과 소속된 종교단체·친목단체(향우회, 동창회, 동기회 등) 등에서 그 단체의 정관·회칙 등이 정하는 바에 따라 제공되는 경조사 관련 금품 등과, 중앙행정기관의 장 등이 정하는 경조사 관련 금품 등으로써 기관 또는 기관장 명의의 소속직원에 대한 축·조의금 화환 등은 5만원 한도를 초과할 수 있습니다.
「임직원 행동강령」은 직무관련자에게 경조사의 통지를 제한하고 있으나, 이를 우연히 전해 듣고 경조사에 참석하여 경조품을 접수하는 경우, 접수 자체를 거부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보여 집니다. 따라서, 경조품 한도액인 5만원은 받을 수 있으나, 한도액을 초과한 45만원은 소정의 절차에 따라 반환되어야 할 것입니다.
받으면 안됩니다. 특정 업무의 협력관계는 종료되었으나, 추후에 일할 기회가 존재하는 분명한 협력 업체입니다. 직무 관련자(업체)로부터는 그러한 금품을 받으면 아니 되며, 또한 초대권이라 할지라도, 해당 초대권 10매를 현금가치로 환산하면 이미 임직원 행동강령의 선물기준에서 규정하는 3만원의 한도를 벗어나게 됩니다.
위반됩니다. 공직자 윤리준칙에 의하면, 과장급 이상의 공무원들은 일체의 경조금을 받을 수 없도록 되어 있을 뿐 아니라 공무원에게 금품을 제공하는 행위는 공사 내에서도 규제대상이 됩니다.
고객에게 연락하여 윤리실천규정 및 임직원 행동강령을 준수하기 위해 받을 수 없다는 뜻을 분명히 한 후 고객이 이미 계산한 금액을 송금해 주어야 합니다.
거절이 어렵다면 동행을 하되, 가능하다면 본인의 식사비용은 본인이 내는 것이 좋습니다. 예외적으로 직무 수행 상 부득이한 경우에 한하여 제공되는(1인당 3만원 이내의) 간소한 식사는 받아들여도 별 문제는 되지 않습니다. 이 경우에도 1인당 3만원 범위를 초과할 경우 ‘향응’에 해당되어 윤리규범에 반하게 됩니다.
법인카드는 위원회 경비를 공적 용도로 집행하기 위한 것이므로 사적 용도로 사용하여서는 안됩니다. 법인카드는 반드시 공적 용도로만 사용하셔야 합니다.
위원회 임직원은 직무관련자로부터 금전을 차용하거나 부동산을 무상 또는 현저히 낮은 가격으로 대여받는 행위를 금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직무관련자가 되는 시점에서 「위원회 임직원 행동강령」 제36조【금전의 차용금지 등】제2항의 규정에 의거 ‘부득이한 사정에 의한 경우’로 보아 기관장에게 신고하여야 합니다.
근무시간외라 할지라도 대가를 받고 출강한 외부강의·회의 등은 신고대상입니다. 다만, 외부강의·회의 등의 요청자가 국가나 지방자치단체(그 소속 기관을 포함)일 경우에는 신고대상이 아닙니다.
직무를 수행함에 있어서 행동강령의 위반여부가 불분명한 경우에는 행동강령책임관과 상담하여 처리하거나, 국민권익위원회 홈페이지(www. acrc. go.kr) 행동강령 신고 상담코너를 이용하여 처리하면 됩니다.
  • 담당부서 : 감사팀
  • 담당자 : 최인국
  • 전화번호 : 051-720-4732
본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 편리성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등록 홈페이지불편신고